국제산악계 소식

미국 퍼시픽크레스트트레일, 기후변화로 일시종주 불가

작성자 정보

  • 국제교류위원회 작성 106 조회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0 댓글

본문

끊임없는 대형 산불로 통제 구간 상존…구간별로 여러 해에 나눠 완주 가능 


미국의 대표적인 장거리 트레일이 된 퍼시픽크레스트트레일이 기후변화로 완주가 거의 불가능해졌다고 해 충격을 주고 있다. 


멕시코 국경부터 캐나다 국경까지 미국 서해안 능선을 총 4,270km로 잇는 이 구간은 코로나19 사태 이전까지 총 7748명이 완주한 것으로 집계된다. 


8bd900857616c8f7946d56ad61ea499b_1629848484_3509.jpg

퍼시픽크레스트트레일협회의 연도별 완주자 통계. 이미지 퍼시픽크레스트트레일협회.


한 여성이 단독으로 이 트레일을 종주하는 내용을 담은 2014년 영화 <와일드>가 꽤 좋은 호응을 받으면서 트레일에 나서는 인구가 크게 늘었다. 이들은 대개 5개월 이상 걸리는 일시종주로 끝냈다. 각종 식량과 장비 등 일 인당 총비용은 5천 달러(6백만 원) 정도 소요된다. 올해에도 지난 4~5월에 수백 명이 남쪽 끝에서 일시종주를 시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8bd900857616c8f7946d56ad61ea499b_1629848485_4958.jpg
퍼시픽크레스트트레일을 한 여성이 단독으로 종주하는 내용을 담은 영화 2014년 헐리우드 영화 <와일드>. 동명의 소설을 배경으로 큰 인기를 끌어 트레일에 나서는 인구가 크게 늘었다.


그런데 2020년과 2021년에는 캘리포니아에 초대형 산불이 발생했다. 올해는 캘리포니아 역사상 두 번째로 큰 딕시 산불이 시에라네바다 산맥에서 8월 중순 현재 아직 진압되지 않은 채 타고 있다. 

진행 중인 산불 또는 지난해 산불의 여파 탓에 8월 초 현재 총 390km가 통제돼 있다. 산불에 코로나19까지 겹쳤던 2020년에는 한때 2900km까지 통제되기도 했다. 즉 기후변화로 트레일에 산불이 상존하고, 구간 통제는 일상이 된 셈이다. 통제된 구간은 물론 돌아가야 한다.


8bd900857616c8f7946d56ad61ea499b_1629848484_8609.jpg

퍼시픽크레스트트레일이 지나는 워싱턴주의 글래시어피크 야생보호구역에서 2020년 다우니크릭 산불 당시 등산객 두 명이 산불에 갇혀 위험한 상황에 있었다. 사진 산드라 러프너.



그뿐 아니라 산불 연기로 인한 대기 오염도 심각해 통제되지 않은 구간을 지날 때도 호흡기 질환이 유발될 수 있다. 퍼시픽크레스트트레일협회 홈페이지의 실시간 업데이트에 따르면, 8월 초 현재 총 1930km 구간의 대기 질이 ‘좋지 않음’, 760km 구간이 ‘위험’으로 표기돼 있다. 게다가 가뭄으로 샘터가 마른 곳이 많아 식수 찾기가 어려워졌다. 이는 사막 구간에서는 더욱 심각한 상황이다. 


8bd900857616c8f7946d56ad61ea499b_1629848485_2687.jpeg

야영하던 밤사이 산불이 번져 급히 돌아 내려오는 하이커. 사진 엘리어트 쉬머.



퍼시픽크레스트트레일협회의 스콧 윌킨슨 홍보이사는 “트레일 전 구간을 일시 종주하는 것은 이제 거의 불가능해졌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트레일 일시종주가 사실상 불가능해진 현재 협회에서는 자기 사는 곳 인근 구간만 완주, 구간별로 1~2주씩 나누어 완주하기 등을 대안으로 홍보하고 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