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산악계 소식

코로나19 맞아 민관이 함께 등산로 정비 나서는 일본 북알프스

작성자 정보

  • 국제교류위원회 작성 124 조회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0 댓글

본문

일본에서 등산로 정비를 위해 이용자로부터 기부금 모금하는 방안이 실험에 들어가 주목받고 있다. 일본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입산을 금지하거나 주의령을 발효한 산이 많다. 그로 인해 산악 방문객 수가 전체적으로 줄어들었다. 그러자 일부 산지에서는 등산로 정비 사업도 함께 난항을 겪고 있다고 한다. 주요 산들에서 등산로는 오랫동안 산장이 주체가 되어 유지·관리를 담당해왔는데, 산장이 최근 경영난을 겪기 때문이다.


북알프스 남부지역 나가노현 일대 등산로도 마찬가지다. 최근 산장 이용자의 감소와 함께, 헬리콥터 수송 운임 상승 등으로 경영 환경이 어려워졌다.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사용 정원 감축 및 비용 증가로 인해, 산장이 주체가 된 등산로 관리 체제가 전격적으로 재검토되고 있다.


일본 환경성 중부산악 국립공원 관리사무소는 공청회(검토회)를 개최한 뒤 9월 18일~10월 18일까지 1개월 동안 1인당 5백 엔(5천3백 원)의 기부금을 시범적으로 모금하겠다고 공표했다. 등산로 입구에 입간판을 설치하고, 산장 및 산행상담소·안내소 등지에서 기부금 모금을 안내한다고 한다.


851a5bfd88ad6b40a32d1de988665323_1630242423_0332.jpg

지난 8월 일본 환경성 중부산악 국립공원 관리사무소가 개최한 공청회. 사진 무나카타 미츠루.


환경성 중부산악 국립공원 관리사무소의 모리카와 마사토 소장은 “일본의 국립공원 제도는 민관 관계자가 협력해서 하는 협동형 관리 체제”라고 강조하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행정부에서 직접 나서서 맡는 관리에는 법이나 인적 자원의 제약도 있다. 따라서 더욱 지속가능한 체제의 구축이 필요하다”면서 이해를 구했다.


이번 기부금 시범 모금에서는 제도의 취지와 기부를 장려하는 웹사이트의 QR 코드가 간판에 배치되고 온라인 결제로 기부가 유도된다. 이용자 대상 설문 조사도 진행된다. 공청회에서는 이용자로부터 별도 의견도 수렴하는 방안도 제시됐다. 모리카와 소장은 “관계된 모든 이들 사이에 등산로 정비에 대한 공통의 이해를 공유하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환경 협력금’이라기보다는 ‘선의의 기부금’으로 보아야 하며, 제도 명칭도 ‘이용자 참여 제도’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851a5bfd88ad6b40a32d1de988665323_1630242423_3807.jpg
일본은 산장이 등산로 유지 및 관리에 큰 역할을 담당해 왔다. 최근 등산로 정비로 인해 산장 경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 사진 구마 쥰지.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알림 0